CJ 뮤지컬 '더 리틀 빅 띵스', 英 로렌스 올리비에 여우조연상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CJ ENM은 글로벌 공동 프로듀싱으로 참여한 뮤지컬 ‘더 리틀 빅 띵스’(The Little Big Things)가 2024년 영국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즈에서 여우조연상(에이미 트리그)을 수상했다고 15일 전했다.

2024년 영국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즈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뮤지컬 ‘더 리틀 빅 띵스’의 배우 에이미 트리그. (사진=CJ ENM)올해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즈는 지난 14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로열 앨버트 홀에서 열렸다.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즈는 영국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공연계 시상식으로 ‘공연계의 아카데미상’ ‘영국의 토니상’ 등으로 불린다.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에이미 트리그는 극 중 주인공 헨리의 재활 치료사 아그네스 역으로 출연했다. 실제 휠체어 장애인으로 작품에서 갑작스러운 사고로 장애를 갖게 된 주인공의 든든한 조력자로 나서 주목을 받았다.

CJ ENM이 글로벌 공동 프로듀싱으로 참여한 작품이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즈에서 수상한 것은 올해로 네 번째다. 2016년 ‘킹키부츠’가 작품상·남우주연상·의상상 등 3관왕을 차지했다. 2022년 ‘백 투 더 퓨처’가 최우수 신작 뮤지컬 작품상, ‘물랑루즈!’가 최우수 의상 디자인상을 받았다.

예주열 CJ ENM 공연사업부장은 “CJ ENM이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 작품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는데 이렇게 수상까지 이어져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더 리틀 빅 띵스’는 고난과 시련을 긍정의 힘으로 이겨낸 주인공의 이야기가 지치고 힘든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관객들에게 큰 힘과 용기를 주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연계를 이끌어 갈 차세대 크리에이터 발굴과 참신한 소재의 신규 뮤지컬 IP 확보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더 리틀 빅 띵스’는 유망한 럭비 선수였지만 불의의 사고로 17세에 장애를 얻게 된 ‘헨리 프레이저’의 회고록을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이다. 지난해 9월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초연을 올렸다. 작곡·작사가 닉 부처와 톰 링, 연출가 루크 셰퍼드 등 젊은 창작진이 의기투합했다. 실제 장애가 있는 배우 에드 라킨이 주연으로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