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삼성전자, 2%대↓…장중 ‘8만전자’ 깨져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삼성전자가 장중 2% 넘게 하락하면서 장중 한때 8만원 대가 깨졌다.

16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10시26분 현재 삼성전자(005930)는 전 거래일 대비 2.55% 하락한 8만100원에 거래 중이다. 삼성전자는 장중 낙폭을 확대하며 8만원이 한때 깨지기도 했다.

글로벌 증시의 투심이 악화하면서 삼성전자에 대한 매도세가 거세지고 있는 모습이다. 이란과 이스라엘 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고, 미국 경제의 견조한 성장세 지속하면서다. 전날 미국정부가 삼성전자의 텍사스 첨단 반도체 공장 투자를 위해 64억 달러의 보조금을 제공하겠다고 밝히는 등의 호재에도 주가가 밀리는 모습이다.

전날 발표된 미국의 3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7% 늘어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증가세를 나타냈다. 2월 증가율도 종전 0.6%에서 0.9%로 상향 조정됐다.

‘공포지수’로도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이날 뉴욕증시 마감 무렵 전 거래일 대비 1.84포인트 상승한 19.15를 나타냈다. 이는 작년 10월 말 이후 5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엔비디아는 2.48% 하락한 860.0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AMD도 1.81% 하락했고, 브로드컴과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도 각각 2.48%, 0.94% 뒷걸음질쳤다. 이에 따른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는 전장보다 1.39% 하락한 4679.10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