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자체 의료공백 최소화위해 한시적 비대면진료 허용키로의사 근무자 없는 보건진료소 제외

ai주식/주식ai : 정부가 보건소와 보건지소까지 비대면진료를 허용한다.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한 한시적 허용이다.

재원 : 정부는 3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하고 보건소·보건지소 한시적 비대면진료 허용방안과 국립대병원 전임교수 확대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부에 따르면 공중보건의사 파견으로 인해 의료취약지역 진료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246개소 보건소와 1341개소 보건지소의 비대면진료를 허용한다. 단, 의사가 근무하지 않는 보건진료소는 제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