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생 극복, 한국교회가 앞장설 것"…'목회서신' 발표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저출생 극복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한교총은 8일 ‘한국교회가 저출생 극복을 위한 결혼·출산 운동에 앞장 섭시다’ 목회서신에서 “저출산 문제는 국가적인 문제로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여야와 종교의 구분 없이 모든 국민이 한마음이 되어 저출산 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교총 산하 6만여 교회 목회자는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하나님의 명령에 목회 초점을 맞춰 결혼과 출산, 결혼과 가정, 자녀 양육에 대한 성경적 가치를 심어달라”고 당부했다.

한교총 대표회장단(사진=한교총).한교총은 젊은이들에게 결혼과 출산, 가정을 꾸리는 일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가르쳐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크리스천 청년들의 결혼관과 가정관이 건강하게 정착될 때 우리 사회의 결혼과 출산 문화도 바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교총은 “‘한 아이를 키우는 데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말처럼 회원교단의 모든 교회가 돌봄센터로 오롯이 기능하며 지역사회의 공공재로서 영유아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길 바란다”며 “대한민국 사회에 자녀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 결혼과 출산 운동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출산 시대 이슈 더보기

이재명 "소득격차가 저출산 원인"…원희룡 "교통·주거 개선이 우선"경제 6단체·저고위, 저출산 대응을 위한 경제단체 민관협의체 출범초저출산…육아 비용만큼 커진 “미래 걱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