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호 "세월호 참사 되풀이되지 않도록 안전한 학교 만들 것"

[이데일리 김윤정 기자]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안전한 학교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16일 밝혔다.

교육부 홈페이지에 게재한 이주호 부총리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도사’. (자료 제공=교육부)이 부총리는 이날 교육부 홈페이지에 게재된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도사’에서 “희생자 여러분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날의 슬픔을 잊지 않고 우리 아이들과 선생님들의 안타까운 희생을 기억하겠다”고 했다.

또 “교육부는 세월호 참사와 같은 아픔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아이들이 행복하고 안전한 학교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