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중위, 자살보도 ‘극단적 선택’도 시정권고 나선다

[미디어스=고성욱 기자]언론중재위원회가 다음 달부터 '극단적 선택’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보도에 대해 시정권고에 나선다. 해당 표현 대신 '사망''숨지다'등의 객관적 표현을 사용해야 한다.

언론중재위는 15일 보도자료를 내어 오는 5월 1일부터 제목에 “극단적 선택”, “극단 선택” 등의 표현을 사용한 기사에 대해 시정권고를 한다고 밝혔다. 언론에서기사 제목에 ‘자살’이라는 표현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자살보도 권고기준 3.0> 발표 이후 '극단적 선택'표현을 대신 사용해 왔다.

그러나 '극단적 선택'은 자살을 사망자의 능동적 선택으로 오인하게 하는 표현이라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 극심한 정서적 고통으로 이성적 판단이 어려운 상태에서 한 행위를 개인의 선택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또 '극단적 선택'은 ‘자살이 선택 가능한 대안 중 하나’라는 잘못된 인식을 줄 수 있어, 모방 자살의 위험성이 있다.

언론중재위는 “불가피하게 자살 사건을 보도해야 하는 경우, ‘사망’ 혹은 ‘숨지다’와 같은 객관적 표현이 적절하다”고 설명했다.언론중재위는 “그동안 자살 사망자 또는 유족의 신상을 공표하는 보도, 자살 장소 및 방법 등을 상세히 묘사하는 보도, 자살 동기를 단정하는 보도에 대해서도 꾸준히 시정 권고를 실시해왔다”면서 “자살 보도에는 사회적 책임이 따른다. 높은 자살률은 심각한 사회문제이며, 자살 보도에는 보다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을 언론과 함께 공유할 수 있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남태 언론중재위 심의실장은 “40분에 한 명, 하루에 36명, 일 년에 만 2천 명이나 자살로 생을 마감하는 비극적 현실을 생각할 때, 조금이라도 자살률을 줄이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면서 “자살보도에서 독자들에게 잘못된 인식을 줄 수 있는 용어의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모방 자살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시작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구독하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