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업인 '근골격계 질환'·'허리'가 가장 아팠다…女 어업인 특화검진 실시

[세종=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어업에 종사하는 이들은 조업 중 불편한 자세를 취하는 경우가 많아 허리 등 근골격계 질환을 가장 많이 앓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작업 중 겪는 사고로는 미끄러운 물 등의 영향으로 넘어짐이 가장 많았다. 해양수산부는 남성 어업인에 비해 관절염 등 근골격계 질환을 앓는 경우가 많은 여성 어업인을 위해 올해 여성어업인에 특화된 검진사업을 전면 실시한다.

(자료=해양수산부)해양수산부는 15일 ‘어업인의 업무상 질병 및 손상조사’ 결과를 통해 어업인의 질병 발생률이 평균 6.1%로, 전년 대비 0.3%포인트 높아졌다고 이같이 밝혔다. 작년 어업인 질병·손상 조사는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전국 어촌지역 3668어가, 만 19세 이상 성인 어업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어업인이 1년에 1일 이상을 쉬게 만드는 질병 중 가장 흔한 것은 근골격계 질환으로, 전체의 47.2%에 달했다. 가장 많은 근골격계 질환 부위는 허리로, 34.7%을 차지했다. 업무상 질병을 악화시키는 원인으로는 ‘불편하고 부자연스러운 자세’(16.2%)가 가장 많았다.

같은 기간 어업인의 업무상 손상 발생률은 전년 대비 0.3%포인트 감소한 2.1%였다. 가장 많이 발생하는 유형은 ‘작업 중 미끄러짐, 넘어짐 사고’로, 전체의 절반 이상인 64.7%에 해당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여성 어업인의 경우 근골격계 질환 유병률이 82.6%로, 남성 어업인(69.4%)에 비해 높았다. 관절염과 요통 등에 취약한 만큼, 해양수산부는 올해부터 ‘여성어업인 특화 검진사업’을 전면 시행한다. 이 사업은 지난 2022년부터 2년간 5개 지역에서 시범 실시됐으며, 올해 전국의 만 51세 이상 여성어업인이라면 해수부로부터 검진비 90%를 지원받을 수 있다.

특화건강검진을 받고자 하는 여성 어업인은 살고 있는 지자체에 신청한 후 지역별 지정된 기관에서 검진을 받으면 된다. 이후 자부담 비용인 2만원을 납부하면 된다. 해수부는 오는 16일부터 권역별 설명회를 통해 여성 어업인들의 특화건강검진을 알릴 계획이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어촌 기능 유지와 어업인의 삶 질 향상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건강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비대면 진료를 제공하는 ‘섬 닥터’와, 어업안전보건센터 영과 더불어 여성 어업인 특화건강검진 등을 통해 체계적인 건강관리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