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4월 대형 산불 대비 모든 행정력 총동원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산림청은 최근 건조한 날씨가 연일 이어짐에 따라 전국에 산불 발생 위험이 커지고 있어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산불 발생에 대비한다고 밝혔다.

[사진=산림청]

4월은 연간 산불 발생의 22%를 차지할 만큼 산불 발생이 집중되는 시기로, 산림청은 4월 한 달간 산불특별대책기간을 운영해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 특히 남성현 산림청장을 비롯한 산림청 직원들은 주말 동안 현장에서 산불 예방을 위한 계도 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각 시·도 산불대응 담당기관은 전국에 5만5,000여명의 산불감시인력을 배치해 농촌지역 마을회관을 순회하며 지역주민들을 계도하고 영농 부산물 불법 소각을 상시 단속한다.

강풍 특보 발효 시에는 각 시·군·구 공무원을 산불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하고 감시인력 증원, 재난문자 발송 등 산불에 대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한다.

산불이 발생할 경우 현장통합지휘본부를 운영해 산불재난특수진화대와 고성능 산불진화차를 신속하게 투입하고 산림청 진화헬기와 각 시·도에 배치된 임차헬기를 상호 지원해 공중과 지상에서 다면적으로 산불 진화에 나선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대형 산불을 원천 차단해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며, “특히 건조한 봄철,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미영 기자([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