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하의 CLUE정부 수출 전략에는 없는 K-제네릭의 빈자리

ai주식/주식ai : [끝까지HIT 7호] 국내 제약시장 25.4조원 중 바이오 의약품이 7조원으로 28%를 차지한다는 정부 통계자료를 보면 우리가 너무 바이오, 바이오 하는 것 아닌가 싶다. 바이오의 연평균 성장률이 33.1%라니 고속성장을 인정하지 않을 도리는 없지만 72%를 차지하고도 구식으로치부되는 합성(화학)의약품 입장에 서면 못내 야속한 일이다. 바이오 CDMO로 주가를날리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매출 실적 면에서 화학-합성 통합 챔피언에 이미 올랐고,생산규모 면에서도 62만ℓ로 전 세계 1위라니, 상전벽해(桑田碧海) K-바이오의 저력을인정하지 않을 방도는 없다. 바이오 의약품과 백신 생산기지로 급부상한 K-바이오의여세를 몰아 정부도 2027년까지 의약품 수출을 지금의 2배 수준인 160억 달러까지 키우겠다고 발표했다. 아쉬운 점은 수출 시장에서 합성(화학)의약품, 특히 제네릭 의약품의 가능성에 주목하는 목소리는 크지도, 주목받지도 못한다는 점이다.